NEWS

씨감버스, 프리오프닝전 & 메타꽃밭 순회전 개최

Admin
22 May 2022
Views 107

2022.04.06 정성학 기자 뉴스브라이트
출처  
http://www.newsbrite.net/news/articleView.html?idxno=165302




씨감버스, 프리오프닝전 & 메타꽃밭 순회전 개최 

씨감버스(CgamVerse) 입구.


메타버스의 새로운 아트공간인 씨감버스(CgamVerse)에서 프리오프닝 행사가 개최된다. 씨감버스는 메타아트(Cyber Generation Art Meta, CGAM))와 메타버스(Metaverse)의 Verse를 합친 말이다.
행사는 프리오픈 전시를 기념하여 CgamVerse展(기획 에스더 김), 메타씨네 리좀 프리뷰(기획 하효선), 메타꽃밭 순회展(기획 심은록)이 4월 1일부터 5월 1일까지 개최된다.



2관, CgamVerse.

이번 전시에는 방혜자, 권순철, 한홍수, 유벅, 오만철, 이소, 최효형, 허지나, 하석진 작가들과 세네갈, 아르헨티나, 페루, 미국 작가의 영상 작업이 소개된다. 1관과 3관에 전시된 모든 영상은 ‘메타꽃밭’ 순회전의 작업이다.

이 전시는 지난 해 열렸던 '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2021', ‘아트광주 21’, '창원국제민주영화제'에 이어 메타버스에서 순회전으로 계속된다. 세네갈, 페루, 아르헨티나, 미국, 한국 등 총 57명의 162작품을 영상으로 만들어 전시했다. CgamVerse에서는 주제별 특별전의 형태로 순회전이 계속된다. 



야외극장, Polaris 스크린관.

전시장 외벽의 야외 영화관 세 곳에서는 씨네아트 리좀에서 상영하는 영화의 프리뷰가 소개된다. 특히 한 장소에서 두 명의 기획자에 의해 성격이 다른 두 개의 전시가 함께 열린다. 전시실을 분리하지 않음으로 새로운 만남을 추구한다.

제 1 스크린 Polaris에서는 페드로 알모도바 감독의 신작 ‘페러렐 마더스 Madres paralelas’을 비롯해 감독 특유의 색깔과 스토리로 엮어낸 최근 작품이 소개되며 제 2 스크린 Onion에서는 윌리엄 니콜슨 감독의 ‘우리가 사랑이라고 믿는 것 Hope Gap’, 29년을 함께한 부부의 황혼이혼 문제와 이를 감내하며 부모를 이해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제 3 스크린 Castor에서는 현재 씨네아트 리좀이 상영하는 영화들의 프리뷰를 모두 엮어 소개한다.

두 영화 외 ‘불도저에 딴 소녀’, ‘쳔국에서 무덤까지’, ‘말임씨를 부탁해’, ‘곡녀’, ‘극장판 시그널’, ‘재춘언니’, ‘앰뷸런스’, ‘어그스트 버진’, ‘사랑 후의 두 여자’, ‘드라이’, ‘벨파스트’, ‘레벤느망’, ‘유어러브송’, ‘아망떼’ 그리고 ‘스펜서’ 등 총 17편의 프리뷰가 소개된다. 



SIM Eunlog MetaLab의 교육용 실험작.

프리오프닝 기념으로, 작가들의 협조로 NFT가격을 최대한 낮추었으며, 동시에 CGAM수익금은 전쟁으로 고통 받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의료비나 식료품 등 필수적인 것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CgamVerse는 갤러리, 영화, 교육의 세 분야가 합쳐졌다. 이에 대한 각 파트 대표들의 소감과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들어본다.

에스더 김 아트플러스 갤러리 관장은 "CGAM은 메타버스라는 무한히 확장된 공간에, NFT가 만나 수많은 작가와 컬렉터들이 능동적으로 참여 하는 메타버스 공간이다"며 "누구나 메타버스 안에서 자유롭게 작품을 전시하고 거래하고 소유하는 세상을 만드는게 CGAM의 지향하는 바"라고 밝혔다. 이어 "단순히 가상현실을 넘어 아티스트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3D 공간의 혁신, 예술성, 창의성에 중점을 둔 새로운 NFT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씨네아트리좀 하효선 대표는 "CgamVerse내 메타씨네 리좀은 기존 영화관 기능과 OTT의 기능을 접목시켜 새로운 방향을 찾으려는 시도이다"며 "영화에 대한 새로운 관점들을 메타버스를 통해 실험하고 활성화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그 동안 소비자로서 존재하던 많은 영화 관객들을 영화 영역의 새로운 생산자로 끌어 올릴 수 있다면 예술 향유자로서 영화관람객의 중요성도 제대로 평가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 후 메타버스 세상에서 제공할 시공의 제약을 벗어난 유연성과 아바타를 통해 직접적인 소통을 얻게 된다면 어쩌면 더 진화된 영화의 세계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를 보였다.

SimEunlog MetaLab. 심은록 연구원은 "앞당겨진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추어, 영상과 3D모델링을 통해 최초의 메타미술비평을 시도하고 있다"며 "AI기반 블록코딩 스크래치(Scratch), 엔트리, kodular 등을 통해 미술작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디지털 자산이 부족한 아프리카나 라틴아메리카의 일부 국가들의 작가들이 메타버스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 미술 패럴림픽이 메타버스에서도 개최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씨감버스는 아바타를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만들 수 있고, 자동 제공되는 아바타로도 전시장에 입장할 수 있다. 단체로 함께 방문할 수도 있고, 서로 대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물론 작품의 구매도 가능하다.